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미 의회, 2500조 원 규모 부양책 타결...역대 최대 규모

Write: 2020-03-26 09:19:39Update: 2020-03-26 09:28:43

미 의회, 2500조 원 규모 부양책 타결...역대 최대 규모

Photo : YONHAP News

미 의회가 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2조 달러, 2천 5백조 원 규모의 경기 부양책 협상을 타결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와 의회가 합의한 경기 부양안의 핵심은 재난 수당입니다.

외출 자제령으로 타격을 입은 기업, 근로자, 산업계 지원 등이 두루 포함됐습니다.

먼저 연간 총 소득 7만 5천 달러 이하의 성인 1인당 천 2백 달러, 부부는 2천 4백 달러를 받습니다.

여기에 자녀 1인당 5백 달러가 추가됩니다.

독신자 기준 연소득 9만 9천달러까지가 수혜 대상입니다 일터를 잃은 근로자에게는 4개월 정도의 실업수당이 지급됩니다.

중소기업 구제에 3천 670억 달러, 각 주와 지방정부에 천 5백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또, 천 3백억 달러는 병원과 의료시설 지원 등을 위해 쓰이게 됩니다.

총 규모는 2조달러, 2천 5백조 원 정도로, 역대 최대 규모의 부양책입니다.

여야를 막론하고 미 경제 침체에 대한 우려가 초당적 협력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이번 법안에선 대통령과 대통령 일가 소유의 기업, 정부 각료, 의원 등은 지원에서 제외됐습니다.

또, 정부가 임의로 특정 기업을 지원하지 못하도록 독립된 감찰관과 감독위원회가 기업 대출을 검토하도록 했습니다.

다만 대출 자금을 언제 회수할 것인지 세부적인 지원 선별 기준은 상세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상원에서 법안이 통과되면 하원 투표 절차를 거친 뒤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바로 시행될 예정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