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세계은행 "한국 정부의 ICT 기반 코로나 대응은 혁신적"

Write: 2020-03-26 15:17:29Update: 2020-03-26 15:19:12

세계은행 "한국 정부의 ICT 기반 코로나 대응은 혁신적"

Photo : YONHAP News

세계은행(WB) 막타 디옵 인프라담당 부총재가 "봉쇄조치 없이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한국 정부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대응은 혁신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디옵 부총재는 "이 경험을 전염병 대응에 취약한 아프리카 등 개도국과 공유해 달라"고 요청하면서 " 개별 국가의 별도 요청이 있다면 양자 간 협력도 제공해주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디옵 부총재가 이런 내용을 담은 서한을 한국 정부에 보내왔다고 기획재정부가 26일 밝혔습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역량과 인프라 확보 등이 필요하다"며 "그 과정에서 디지털 기술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진단하면서 이같은 평가와 요청을 내놨습니다.

이에 정부는 관련 부처와 기관 간 협업을 통해 한국의 방역 대응 체계와 경기 대응책 등을 정리해 세계은행과 공유했다고 기재부는 말했습니다.

정부는 신용카드·휴대전화 위치 정보 등을 활용한 역학조사,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 등 ICT 등 한국의 혁신 기술을 활용한 방역 관련 사업 모델을 적극 공유해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대중 기재부 개발금융총괄과장은 "앞으로 정부는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취약국의 위기 대응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