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금감원장 "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해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해야"

Write: 2020-05-22 10:49:11Update: 2020-05-22 11:06:14

금감원장 "코로나19 장기화 대비해 금융권 외형확대 자제해야"

Photo : YONHAP News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금융 부문의 건전성 유지를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원장은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년도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인사말에서 "금융권은 지금부터라도 외형 확대를 자제하고 충당금과 내부 유보를 늘리는 등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 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원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부닥친 실물경제가 숨통을 틀 수 있도록 금융권의 현장 지원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윤 원장은 "금융권이 위험관리에만 치중해 자금공급 기능을 축소한다면 경기 하강을 가속하고 신용경색을 발생시키는 등 부작용을 키우게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금융사 임직원 면책 확대, 유동성 비율 등 금융규제 적용 유연화, 금융권 핵심 성과지표(KPI) 개선 모범사례 확산 등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며 금융 중개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 원장은 또 "저성장·저금리의 금융 환경에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사 스스로 과도한 고수익 추구를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금융 부문에서 과감한 도전과 혁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에 참석한 김홍범 금융감독자문위원회 위원장과 자문위원, 금감원 관계자들은 코로나19에 따른 금융 부문 영향을 진단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