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주한미군,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 90일 연장

Write: 2020-05-23 13:16:11Update: 2020-05-23 14:21:00

주한미군, 코로나19 공중보건 비상사태 90일 연장

Photo : YONHAP News

주한미군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행 중인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90일 연장했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3일 "주한미군 사령관이 현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오늘부터 90일 연장했다"며 "갱신하거나 조기 종료하지 않는 한 8월 20일까지 효력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주한미군은 지난 3월 25일 코로나19가 주한미군 시설 인근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커지자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고, 4월 24일 한 차례 연장했습니다.

주한미군은 비상사태 연장 결정이 주한미군 시설 내 위험이 증가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비상사태 연장으로 주한미군 사령관은 주한미군 소속 군인과 민간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와 격리 조치 등 감염병 대응에 필요한 조치를 할 권한을 유지하게 되며 미 국방부로부터 필수적인 보호장비와 물자를 우선적으로 지원받게 됩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