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해외파병부대 교대에 공중급유기 첫 투입…UAE아크부대 탑승

Write: 2020-06-30 10:46:19Update: 2020-06-30 11:23:35

해외파병부대 교대에 공중급유기 첫 투입…UAE아크부대 탑승

Photo : YONHAP News

공군의 공중급유기가 해외 파병부대 교대 작전에 최초로 투입됐습니다.

국방부는 30일 아랍에미리트(UAE)에 파견된 아크부대원 교대에 공중급유기 'KC-330 시그너스'가 활용됐다고 밝혔습니다.

시그너스는 이날 오전 10시께 아크부대 17진 130여명을 태우고 인천국제공항을 이륙했습니다.

시그너스는 UAE 아부다비의 알리프 군 공항에 도착한 뒤 현지에서 임무를 수행했던 16진 130여명을 태우고 다음달 3일 오전 9시께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아크부대 17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국 전 2주간 격리되고,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받았습니다.

현지 도착 이후에도 외부와 접촉 없이 별도 차량을 통해 아크부대 주둔지로 이동합니다.

복귀하는 16진은 귀국 즉시 전원 PCR 검사를 받고 2주간 자가격리됩니다.

국방부는 시그너스 투입으로 민간 여객기를 이용할 때보다 예산이 절감됐고, 공중급유기의 작전 수행능력도 향상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에어버스 민간여객기 A330-200을 기반으로 제작된 시그너스는 공군이 4대를 도입해 운용 중입니다.

주 임무는 항공기 공중급유이지만, 300여명의 병력과 47t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어 유사시 재외국민 이송과 해외 파병부대 수송 지원 등의 임무에도 투입됩니다.

시그너스는 항속거리가 7천400㎞에 달해 전 세계 곳곳을 경유 없이 운항할 수 있습니다.

시그너스는 이달 24일 하와이에서 한국으로 국군 전사자 유해 147구를 봉환할 때 처음으로 해외 임무에 투입된 바 있습니다.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도 '특별전략적동반자' 관계인 UAE와 긴밀한 공조를 통해 파병부대 임무 교대를 제때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크부대는 UAE 요청에 따라 2011년부터 UAE에 파견돼 UAE 특전사와 연합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UAE군 훈련지원과 유사시 UAE 내 우리 국민 보호 등의 임무도 수행하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