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낙연 39.9% 김부겸 21.8% 박주민 15.7%"

Write: 2020-08-01 13:34:37Update: 2020-08-01 17:19:17

"이낙연 39.9% 김부겸 21.8% 박주민 15.7%"

Photo : KBS News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를 뽑는 8·29 전당대회 초반 판세에서 이낙연 후보가 가장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1일 나왔다.

윈지코리아컨설팅이 지난 29∼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천150명을 대상으로 당 대표 후보 지지도를 조사(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한 결과, 응답자의 39.9%가 이 후보를 꼽았고, 김부겸 후보 21.8%, 박주민 후보 15.7% 순이었다.

지지하는 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고 한 응답자는 22.6%였다.

민주당 지지층의 지지도는 이 후보 57.4%, 박 후보 18.0%, 김 후보 17.1% 순으로 나타났다.

권리당원에서도 이 후보 51.5%, 박 후보 22.7%, 김 후보 19.9% 순으로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윈지코리아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이낙연 쏠림 현상이 좀 더 두드러지고 오차범위 이내에서 박 후보와 김 후보의 순위가 바뀌었다"고 밝혔다.

다만 "선거 초반이고 전체 투표의 45%를 차지하는 대의원이 조사에 반영되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향후 대의원 표심에 따라 판세가 출렁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1인 2표를 행사하는 최고위원의 경우 전체 응답자들의 1·2순위 후보 지지도를 합산한 결과 김종민 후보가 26.7%로 가장 높고, 노웅래 후보 18.9%, 양향자 후보 13.8%, 염태영 후보 8.5% 순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김 후보 35.6%, 노 후보 21.0%, 양 후보 17.4%, 그 외 후보는 10% 이하였다. '없음 또는 잘 모름'도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윈지코리아는 "최고위원 초반 판세는 인지도 높은 후보가 앞서가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과반이 넘는 부동층 마음을 누가 잡느냐에 따라 변화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