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저성장·저출산에 내수 포화…기업 해외진출 지원해야"

Write: 2020-08-02 13:06:52Update: 2020-08-02 17:01:10

"저성장·저출산에 내수 포화…기업 해외진출 지원해야"

Photo : YONHAP News

한국은행이 저성장·저출산으로 내수 시장이 포화돼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해야 한다고 분석했습니다.

한은은 2일 낸 '해외경제 포커스' 보고서에서 일본 사례를 들며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 필요성을강조했습니다.

한은에 따르면 일본은 2010년 이후 저성장·저출산 등으로 내수 시장 포화에 직면한 기업들이 새 성장동력 확보 차원에서 해외시장에 진출함에 따라 해외직접투자에 눈에 띄는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2019년 기준 일본의 해외 순자산은 365조 엔으로 집계를 시작한 1996년의 3배로 불면서 세계 최대 수준을 이어갔습니다.

특히 2010년 이후 직접투자의 비중은 2010년 19.6%에서 2019년 46.4%로 크게 확대됐고, 준비자산도 계속 증가했습니다.

해외자산에서 발생하는 투자소득은 2019년 기준 약 20조 엔으로, 미국(2천570억 달러)에 이어 세계 2위입니다.

최근에는 이를 바탕으로 경상수지 흑자기조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본은 또 2010년 이후 중소기업의 독자적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내수 시장의 정체로 중소기업의 신규 수요처 확보가 필요해지자 정부가 정책적으로 지원한 결과입니다.

한은은 "우리나라도 장기간 경상수지 흑자기조와 함께 저성장·저출산을 경험하고 있다는 점에서 해외 진출을 모색하는 기업을 정책적으로 지원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함께 "제조업체의 경우 코로나19 확산 이후 안정적인 국제 공급망 구축도 중요해짐에 따라 우리 기업의 본국 회귀(리쇼어링), 근거리 이전 등을 위한 지원 방안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