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저수지 둑 터지고 철도·도로 마비…물폭탄 맞은 중부지방

Write: 2020-08-02 14:15:53Update: 2020-08-02 16:45:10

저수지 둑 터지고 철도·도로 마비…물폭탄 맞은 중부지방

Photo : YONHAP News

2일 새벽부터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경기 남부와 충청 북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70㎜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1일 오후 6시부터 2일 오전 10시까지 경기 안성 285.5㎜, 충북 단양(영천) 279㎜·제천 244㎜, 강원 영월 201.7㎜ 등의 집중호우가 쏟아졌습니다.

경기 안성에서는 오전 7시 10분께 안성시 일죽면의 한 양계장 건물과 주택이 토사에 매몰되면서 50대 주민 1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오전 7시 50분께 안성시 죽산면에서도 산사태로 주택이 매몰되면서 70대 여성이 실종됐습니다.

이날 오전 7시 30분께 충북 충주시 산척면의 한 하천에서 피해 현장으로 출동하던 충주소방서 대원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일 수도권과 충청, 강원 지역에 내린 호우 피해 집계 결과 낮 12시 현재 사망 5명, 실종 2명, 부상 4명 등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새벽 강원·충청 지역 등에 내린 집중호우로 철로에 토사가 유입되면서 오전 6시부터 충북선과 태백선 철도 전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습니다.

영동선 역시 현동∼분천역 간 선로에 토사가 쌓이면서 오전 8시께부터 일부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됐고, 중앙선 원주∼영주역 열차도 오전 9시 30분께부터 다니지 못하고 있습니다.

3일까지 예상되는 비의 양은 중부지방은 많은곳은 300mm이상, 영동과 전북 경북은 30에서 100mm 이상이 되겠습니다.

3일도 중부를 중심으로 강한 비가 집중되겠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