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진로, 처음으로 미국 TV광고…"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

Write: 2020-08-04 19:21:31Update: 2020-08-05 08:53:56

진로, 처음으로 미국 TV광고…"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

하이트진로의 해외 소주 브랜드인 진로(JINRO)가 미국의 스포츠 채널 등에서 처음으로 현지 TV 광고를 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진로의 광고는 ESPN, NBC 스포츠 등 스포츠 채널을 통해 8월부터 미국 뉴욕과 로스앤젤레스(LA)에서 5개월 동안 방영됩니다.

진로의 글로벌 광고는 'The World's Best Selling Spirit'(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이라는 슬로건으로 두 편이 제작됐습니다.

먼저 마트편 광고에서는 한 여성이 마트에서 어떤 술을 살지 고민하는 남자를 위해 휴대전화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를 검색하는 장면을 담았습니다. 검색 결과를 본 남자는 참이슬을 선택합니다.

또 바(bar)편 광고에서는 바텐더가 고민하는 손님을 위해 휴대전화로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술을 검색한 뒤 손님에게 참이슬을 권하는 영상을 담았습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스포츠 채널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가 진로라는 것을 알린다는 의미가 있다"며 "소주의 세계화를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