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의협 회장 "정부 책임있는 답변 없으면 26~28일 2차 총파업 후 무기한 파업"

Write: 2020-08-14 17:30:41Update: 2020-08-14 17:42:04

의협 회장 "정부 책임있는 답변 없으면 26~28일 2차 총파업 후 무기한 파업"

Photo : YONHAP News

의과대학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 정부 정책에 반대하며 14일 하루 집단 휴진에 나선 대한의사협회가 정부의 책임 있는 답변이 없다면 2차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은 14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에서 열린 '4대악 의료정책 저지를 위한 전국 의사총파업 궐기대회' 집회에서 "오늘 이후 우리가 수용할 수 있는 책임 있는 답변을 정부가 내놓지 않는다면 이번달 26, 27, 28 3일간에 걸쳐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을 단행한 후 무기한 파업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대집 회장은 "독단적인 4대악 의료정책 철폐를 위한 우리의 요구사항을 정부가 끝내 묵살한다면 더욱 강력한 투쟁에 들어갈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습니다.

의협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방안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고 정부에 철회를 촉구하며 14일 하루 1차 총파업에 들어갔습니다.

정부는 지역의료 격차 해소를 위해 의과 대학 정원 확대 등이 필요하다는 입장인 반면, 의협은 의사 수보다 진료 과목와 지역에 따른 인력 배치 불균형이 문제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의협은 14일 집회에 서울 2만여 명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부산, 광주 전남, 대구 경북, 대전, 제주 등 5개 권역에서 총 2만 8천여 명의 의사가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