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경연 "외국인 관광객 사라져 일자리 12만개 증발 우려"

Write: 2020-09-15 08:43:40Update: 2020-09-15 09:18:38

한경연 "외국인 관광객 사라져 일자리 12만개 증발 우려"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관광객이 사라져 3∼6월에 일자리가 약 12만개 줄어든 효과가 났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3∼6월 통계를 바탕으로 관광산업 일자리 사정을 분석한 결과 취업유발인원이 11만9천명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4개월간 외국인 관광객이 5만2천487명으로 작년 동기에 비해 99.0% 줄어든 결과입니다.

업종별 직간접 일자리 감소 규모는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6만명, 숙박서비스 2만5천800명, 음식점 및 주점 2만2천800명 등으로 추산됐습니다.

관광산업 생산유발액은 13조2천억원, 부가가치유발액은 6조1천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소비, 투자, 수출 등의 경제활동으로 유발되는 직간접 생산액과 부가가치입니다.

생산유발액 감소분은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6조2조천억원, 숙박서비스 3조1천억원, 음식점 및 주점 2조5천억원 등입니다.

부가가치유발액 감소분은 도소매 및 상품중개서비스 3조원, 숙박서비스 1조5천억원, 음식점 및 주점 9천억원 등입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고용유지지원금은 이와같은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서 꼭 필요한 정책이지만 업계에서는 요건이 현실에 맞지 않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의견이 나온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경연은 면세점업, 여행업 등은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이 한시적이어서 경영 불확실성이 커 코로나19 진정때까지 무기한 적용해야 한다고 호소했습니다.

면세점업계는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에는 내국인이 면세품을 살 수 있도록 하거나 면세품 구매 전용 관광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또 숙박업을 하는 A사는 호텔과 면세 등을 독립 사업부마다 업황이 다르다 보니 법인 단위로는 고용유지지원금 요건을 맞추기가 어려운 애로가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한경연은 고용유지지원금을 사업장 단위로 한시 적용해서 지원 정책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