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대중국 수출 비중 41% 한국 반도체, 화웨이 제재로 타격 입나

Write: 2020-09-15 08:59:11Update: 2020-09-15 09:31:09

대중국 수출 비중 41% 한국 반도체, 화웨이 제재로 타격 입나

Photo : YONHAP News

중국 최대 통신기업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추가 제재가 15일 발효된 가운데 국내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업계의 긴장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기업들도 이날부터 화웨이와 거래를 중단합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15일 한국무역협회 통계에 따르면 1∼7월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액 중 대 중국 수출 비중은 전체 41.1%에 이릅니다.

이 기간 반도체 총수출액 547억4천만 달러 가운데 224억8천900만 달러가 중국으로 향했습니다.

두 번째로 반도체 수출 비중이 높은 국가는 홍콩입니다.

이 기간 113억7천500만달러가 수출돼 수출 비중 20.8%를 차지했습니다.

홍콩 수출 물량 가운데는 홍콩을 거쳐 중국으로 들어가는 물량도 포함됩니다.

중국으로 향하는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량이 실제 통계보다 더 많을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같은 기간 중국으로의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수출액은 38억2천200만달러로, 수출 비중은 43.7%였습니다.

베트남(44.5%)에 이어 두 번째로 비중이 높습니다.

반도체업계는 수출 금지 조치가 1년간 이어질 경우 연간 10조원의 매출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합니다.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반도체 수출량이 939억3천만달러, 약 112조임을 고려할 때 비중이 크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단기적인 수출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에 대비해 재고 부품을 많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화웨이가 핵심 반도체 부품의 재고를 많이 쌓아놓은 것으로 알려진 만큼, 우리의 단기 수출에는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화웨이를 제외한 다른 업체로 수출이 늘어나는 풍선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도 이번 제재가 우리 기업에 어떤 영향을 줄지 상황을 예의 주시 중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우리 수출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섣불리 예측하기는 어렵다"면서 "우리 업계가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영향은 달라질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