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안 와도 된데이~" 추석 코앞 전국 곳곳에 구수한 사투리 현수막

Write: 2020-09-15 14:37:31Update: 2020-09-15 14:41:23

"안 와도 된데이~" 추석 코앞 전국 곳곳에 구수한 사투리 현수막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사태가 추석 명절 자식과 손주를 맞는 고향마을의 정서까지 크게 바꿔놓고 있습니다.

"애들아 이번 벌초는 아부지가 한다. 너희는 오지 말고 편히 쉬어라잉∼", "하루빨리 보고 싶다. 어서와라~" "반가운 아들· 며느리! 고향 앞으로" 등등의 환영 문구가 올해에는 완전히 자취를 감추고 그 자리엔 고향방문 자제를 촉구하는 문구의 현수막이 곳곳에 내걸렸습니다.

특히 이들 현수막의 글귀들이 전라도와 경상도 등 각 지역의 정겨운 사투리로 표현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연휴를 앞둔 전남 보성군 득량면 거리에는 '아들, 딸, 며느리야!, 이번 추석에는 고향에 안 와도 된당께~"라고 쓰인 플래카드가 걸렸습니다.

역시 전남 완도에는 '아들, 며늘아∼ 이번 추석 차례는 우리가 알아서 지내마. 내려올 생각 말고 영상 통화로 만나자'라는 현수막이 시내 곳곳에 걸렸습니다.

시아버지와 시어머니 일동이 내건 펼침막에는 고향 방문을 두고 아들보다 깊은 고민에 빠질 며느리를 향한 따뜻한 마음 씀씀이가 녹아들었습니다.

충남 청양군 도로 곳곳에도 재치 있는 고향 방문 자제 문구가 쓰인 플래카드가 걸렸습니다.

플래카드에는 '불효자는 '옵'니다', '올 추석 효도는 내년 추석에 두 배로 받을게', '며늘아! 이번 추석은 너희 집에서 알콩달콩 보내렴' 등의 문구가 적혔습니다.

인천에서는 '아범아! 추석에 코로나 몰고 오지 말고 용돈만 보내라'라는 익살스러운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시청과 남동구청 일대에 내걸렸습니다.

현수막을 기획한 시 지체장애인협회는 "추석 연휴 거리 두기에 동참하면서 부모들의 아쉬운 마음을 재치 있게 표현해보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전북 완주군 이서면 주민들은 이날 아예 거리로 나가 고향 방문을 자제하자는 캠페인을 벌였습니다.

주민들은 혁신도시 한 아파트 인근에서 '며늘아 명절에는 안 와도 된다', '아들아 선물은 택배로 부쳐라'라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사회적 거리 두기 동참을 독려했습니다.

지자체들도 문자메시지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고향 방문 자제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제주 서귀포시는 SNS에 "삼춘! 이번 벌초 때는 내려오지 맙써!", "걱정말고 마스크 잘 쓰고 다닙써! 그래야 하루빨리 혼디('함께'를 뜻하는 제주 방언) 모이지 마씸~"이라는 문구를 게시했습니다.

지역 캐릭터인 해순이와 섬돌이로 만든 SNS 홍보물을 통해 ' 우리끼리! 안전하게! 마음으로!'라는 제주도 추석 방역 3대 수칙도 알렸습니다.

부산시는 '올해 추석은 안 와도 된데이~'라는 문구가 적힌 포스터를 일선 지자체에 내려보냈습니다.

문구 아래에는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고 건강한 추석 명절 보내세요.'라는 글귀와 함께 손 씻기, 마스크 쓰기, 거리 두기 등 주의사항을 덧붙였습니다.

경남 진주시는 최근 "부모님이 "야야 고향에 오지 말고 집에서 지내거라'라고 먼저 전화해 주셔서 건강하고 행복한 추석을 보냅시다"라는 내용의 재난 문자를 시민들에게 보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