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국민의힘 '秋 사퇴' 총공세…"카톡 휴가신청? 편의점 알바냐"

Write: 2020-09-15 19:22:31Update: 2020-09-15 19:28:02

국민의힘 '秋 사퇴' 총공세…"카톡 휴가신청? 편의점 알바냐"

Photo : YONHAP News

국민의힘은 15일 더불어민주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엄마 찬스' 의혹을 둘러싼 국민의 분노만 키우고 있다면서 추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총공세를 폈습니다. 일부 해명을 놓고는 조롱도 나왔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추 장관을 향해 "정의와 진실과 싸우려 하지 말고 조속히 결단하라"고 주장했습니다.

곽상도 의원은 "국민들에게 변명만 늘어놓은 것만으로도 이미 장관을 그만둬야 하는 충분한 이유"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특히 추 장관의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 내용과 태도를 성토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남편과 주말부부라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했는지 확인하지 않았다, 보좌관에게는 확인하고 싶지 않다, 이런 오만한 답변이 어디 있나"라고 말했습니다.

김웅 의원은 추 장관 답변을 두고 "댁에 전화기 한 대 놔드려야겠다. 주말부부인 남편에게 물어보지도 못한다니"라고 비꼬았습니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검찰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아 자신과 아들이 피해를 봤다고 한 추 장관의 답변을 거론하면서 "귀를 의심했다"고 페이스북에 적었습니다.

곽 의원은 추 장관을 향해 "시정잡배처럼 답변해 국민을 우롱했다"며 "특혜 속에서 살아와 뭐가 특혜인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추 장관을 옹호하는 민주당 지도부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카카오톡으로도 휴가연장 신청이 가능하며 특혜 시비는 '야당발 지록위마'에 지나지 않는다는 김태년 원내대표의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 대표 연설이 메인에 떴다고 '카카오 들어오라' 겁박하던 여당인데, 카톡을 장관 아들 변호 수단으로 삼는 것은 가능했던 모양"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윤영찬 의원의 이른바 '카카오뉴스 문자 외압 논란'을 비꼰 것입니다.

김 원내대표의 발언 이후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며 "군대가 보이스카우트냐" "동네 편의점 알바냐" 등 일부 '국민 목소리'를 소개했습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이어 "사슴을 말로 둔갑시킨 지록위마는 야당이 아니라 '집권여당 대표 아들의 무단 근무 이탈'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 사안'으로 둔갑시킨 여당이 들어야 할 고사성어"라고 꼬집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