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강경화, 18일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필수인력 입국 협의

Write: 2020-09-16 08:55:46Update: 2020-09-16 09:29:31

강경화, 18일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필수인력 입국 협의

Photo : YONHAP News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오는 17∼18일 1박 2일 일정으로 베트남을 공식 방문한다고 외교부가 15일 밝혔습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강경화 장관이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장관의 초청으로 베트남을 방문, 18일 하노이에서 한-베트남 외교장관 회담을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베트남을 공식 방문하는 첫 외교장관입니다.

양자 간 외교장관 공식 방문은 2018년 3월 이후 2년 6개월 만입니다.

강 장관은 이번 방문 계기에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도 예방할 예정입니다.

한-베트남 외교 회담에서는 코로나19 대응 협력,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지역·국제 정세 등을 논의합니다.

또한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베트남 입국 제도화, 양국 간 정기 항공편 재개 방안, 경제 협력 방안 등도 협의합니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하지만, 베트남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왕래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베트남 방문 기간 예외입국을 보다 제도화하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이후에는 한국과 베트남 간 교류가 크게 줄었지만, 그 이전인 작년 말 기준 양국간 인적 교류는 490만명에 달하고, 항공편은 10개 항공사에서 일주일에 488회 운항됐습니다.

이와 함께 강 장관은 베트남 현지 동포와 간담회도 할 계획입니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과 한-아세안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한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도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강 장관의 해외 출장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 이후 두 번째로, 지난달 초 독일을 방문한 바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