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3주 만에 차벽 없는 주말 광화문…곳곳서 100명 미만 집회

Write: 2020-10-17 15:55:00Update: 2020-10-17 15:56:34

3주 만에 차벽 없는 주말 광화문…곳곳서 100명 미만 집회

Photo : YONHAP News

토요일인 17일 서울 도심은 3주 만에 차벽 없는 주말을 맞았습니다.

이날 오후 2시께 보수단체 자유연대는 종로구 현대적선빌딩 앞에서 대통령 퇴진 요구 집회를 열었다. 90명 규모로 신고됐으나 집회 시작 시점 참가자는 40여명이었습니다.

경찰이 설치한 황색 경계선 안에는 일정한 간격을 둔 채 의자들이 놓였고, 참가자는 인적사항과 체온을 기록한 뒤 의자에 앉았습니다.

집회 장소인 인도와 차도 주변에는 경찰력이 배치됐지만 시민과 차량은 평상시처럼 통행할 수 있었습니다.

비슷한 시각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열린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의 집회에는 예정된 99명에 근접한 인원이 모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참가자 수가 신고된 규모를 넘으면 주최 측에서 돌려보내기로 했다"며 "질서가 지켜지고 있는 편"이라고 말했습니다.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 곳곳에서 '드라이브 스루' 차량 시위를 펼쳤던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행동(새한국)의 차량 집회도 진행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오후 2시께 서초구 대검찰청 인근에서 출발한 차량은 모두 11대로, 신고된 50대를 넘지 않았습니다.

집회금지구역인 광화문광장에는 산발적인 1인시위 등이 있었지만 인파가 집결하는 등의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습니다. 이날 서울 지역에는 1천여건의 소규모 집회가 신고됐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