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친문 주축 싱크탱크 '민주주의4.0' 출범…현역의원 56명 참여

Write: 2020-11-22 15:28:06Update: 2020-11-22 16:32:25

친문 주축 싱크탱크 '민주주의4.0' 출범…현역의원 56명 참여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 친문계 의원 50여 명이 참여하는 싱크탱크 '민주주의4.0연구원'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합니다.

민주주의4.0연구원은 22일 오후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립총회 겸 제1차 심포지엄을 열었습니다.

문재인 정부 초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낸 3선 도종환 민주당 의원이 이사장 겸 연구원장을 맡았고, 56명의 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이 참여합니다.

연구원은 창립취지문에서 "다시 집권한다면 집권해서 무엇을 하려고 하는지 명료하게 설명해야 한다"며 "4번째 민주 정부를 창출하기 위해서 문재인 정부가 반드시 성공하는 정부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끝까지 지켜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관 채택과 이사장 및 임원 선출 등 창립총회에 이어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의 '2025년,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가', 정재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의 '코로나-19 이후 민주주의' 등 심포지엄이 열립니다.

한편 '민주주의4.0' 출범과 관련해 과거 친문 중심 '부엉이 모임' 전해철·홍영표·김종민 의원을 비롯해 이광재·정태호·김영배 의원 등이 주축이 되다 보니 당 안팎에서는 재보궐 선거와 대선 등을 앞두고 친문계가 조직화에 시동을 거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