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바이든 당선 후 해외공관에 미국 자극말라 지시"

Write: 2020-11-27 17:47:16Update: 2020-11-27 17:58:50

"북한, 바이든 당선 후 해외공관에 미국 자극말라 지시"

Photo : YONHAP News

국가정보원은 27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 후 북한이 대미관계를 두고 신중한 대응 기조를 보이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경제난 속에서 간부나 환전상을 처형하는 등 비합리적 조치를 자주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현안보고에서 "북한이 해외 공관에 미국을 자극하는 대응을 하지 말라며 문제가 발생하면 해당 대사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단속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여야 정보위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전했습니다.

국정원은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기의 친분관계가 무용지물이 되고 제로상태에서 다시 시작하는 데 대한 불안감을 노출하고 있다고 전하고, 다만 "바이든 당선인이 김정은 면담을 언급한 것에 대해 정상회담 성사를 기대하기도 한다"고 보고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북미 대화파'가 포진한 대미 외교라인을 교체하지 않은 것을 들어 남북 대화보다는 북미 대화에 대한 기대감을 가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포조선소에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MB)과 관련된 동향은 있으나 이것이 도발로 이어질지는 두고봐야 한다"고 보고했습니다.

국정원은 북한이 내년 정초에 개최하겠다고 예고한 8차 당대회에서 열병식을 다시 개최할 예정이라며 "미국의 신 행정부에 대해 군사적 과시를 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8차 당대회가 방역문제 등으로 지연될 가능성도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국정원은 코로나19 방역, 경제난 등과 관련해 "북한이 상식적이지 않은 조치를 내놓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0월 말 환율 급락을 이유로 평양의 거물 환전상을 처형하는가 하면, 지난 8월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물자반입금지령을 어긴 핵심 간부가 처형되는 일도 있었다고 합니다.

북한은 바닷물이 코로나로 오염되는 것을 우려, 어로와 소금생산까지 중단했다고 합니다.

북중 교역규모는 지난 1∼10월 5억3천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고, 중국에서의 물자 반입 중단으로 설탕과 조미료 등 식료품값이 4배로 치솟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 의원은 김 위원장에 대해 "외부물자 안 받고 스트레스가 높고 하니까 감정과잉이나 분노 표출도 종종 있고 그러다 보니 비합리적 지시도 많아지고 있다"고 부연했습니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이 국내 제약회사의 백신 정보에 대한 해킹 시도를 했으나, 우리 측이 이를 잘 막아냈다고 정보위에 보고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평양의대의 총살 처형은 사실이 아닌 것 같다"면서 "평양의대 간부가 입시비리, 기숙사 신청 주민 강제모금, 매관매직 등 이유로 직위해제되고 지금도 조사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 대해서는 "2인자는 맞지만 후계자는 아니다"라고 했고, 김 위원장에 대해선 "일반적으로 130∼140㎏ 나가는 35세를 생각하면 된다"며 건강하다고 설명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