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예약금 1만원에 해외여행 예약받았더니…6천명 몰려

Write: 2020-11-29 15:35:49Update: 2020-11-29 16:52:24

예약금 1만원에 해외여행 예약받았더니…6천명 몰려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사태에도 정상 영업을 재개한 한 여행사의 해외여행 상품에 고객들이 대거 몰렸다.

참좋은여행은 지난 23일부터 400여개 여행상품을 판매한 결과 닷새 만에 모두 5천700여명이 예약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주말까지 포함하면 총 6천명 정도로 추정된다.

여행 출발일은 내년 3월 일본, 홍콩, 대만 등을 시작으로 7월 유럽, 북미, 중남미, 아프리카까지 국가·지역별로 다르다. 출발일은 향후 질병관리청과 외교부 등 관련 기관 지침에 따라 확정된다.

이중 유럽 여행상품 예약자가 3천여명으로 절반을 차지해 장거리 여행에 대한 높은 수요를 보여줬다.

이번에 팔린 여행상품의 가격은 총 100억원 정도다. 일단 예약금으로 1인당 1만원을 받았으며 코로나19로 취소되면 100% 환불된다고 여행사는 설명했다.

여행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여행 수요가 억눌린 가운데 백신 개발 및 상용화 기대가 커진 것이 이 같은 예약 실적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