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서울 즉시 입원가능한 중환자 병상 2개 남아…3개 추가 확보

Write: 2020-12-15 11:25:04Update: 2020-12-15 11:26:42

서울 즉시 입원가능한 중환자 병상 2개 남아…3개 추가 확보

Photo : YONHAP News

서울에서 즉시 입원 가능한 코로나19 중환자 전담치료병상이 2개 남은 가운데, 3개가 추가 운영됩니다.

서울시는 14일 기준 서울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77개 가운데 75개가 사용 중이어서, 입원가능 병상은 2개 남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5일 상급종합병원 2곳에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3개를 추가로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84.1%로 어제보다 낮아졌고, 수도권은 76.7%입니다.

서울시는 15일 시립병원에 감염병 전담병상 57개 병상을 추가로 확대했습니다.

서울시 생활치료센터는 9개소, 1,929병상으로, 사용 중인 병상은 1,215개이고 즉시 가용가능한 병상은 302개입니다.

아울러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서울시는 '회복기 전담병원'을 새로 지정해 15일부터 운영합니다.

회복기 전담병원은 치료 후 인공호흡기를 뗀 코로나19 중증환자들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지만 기저질환으로 추가 치료가 필요한 경우, 전원해 치료하는 병원입니다.

현재 서울백병원,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이 운영을 시작했고 점차적으로 40개 병상까지 확보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민간병원의 적극적인 협조에 감사드린다며, 서울시 재난의료협의체 등을 통해 민간의료기관과 협력해 지속적으로 병상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