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홍남기 부총리 "인구 변화 중대 기로…2025년까지 저출산 예산 196조 원 투입"

Write: 2020-12-15 13:29:55Update: 2020-12-15 13:53:58

홍남기 부총리 "인구 변화 중대 기로…2025년까지 저출산 예산 196조 원 투입"

Photo : YONHAP News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는 2025년까지 저출산 대응 예산으로 196조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 부총리는 1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정부의 이 같은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을 설명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우리는 지금 인구변화 대응의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면서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생산연령인구는 지난해 3천759만 명에서 올해 3천736만 명으로 23만 명 감소하고, 내년에도 23만 명 더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인구 감소를 막고 변화의 물꼬를 터야 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제4차 기본계획을 준비했다"며 "저출산 대응 예산으로 내년 36조 원, 2025년까지 총 196조 원을 담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2025년까지 신규 예산 9조 5천억 원을 추가해 출산부터 영유아, 어린이집 보육, 육아휴직, 대학까지 단계별 지원대책 몇 가지를 추가로 보강한 데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부총리는 "미국의 경제학자 해리 덴트는 '인구절벽'이라는 말을 처음으로 사용하며 저출산 대응의 중요성을 일깨워준 바 있다"며 "지금 당장 대비하지 않으면 우리는 인구절벽이라는 현실에 직면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그러면서 "4차 기본계획이 인구절벽을 막는 버팀목이자 인구변화의 흐름을 바꾸는 새로운 전환점이 되도록 총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