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내년 G7 의장국 영국, 한국·호주·인도 게스트 국가로 초청

Write: 2020-12-16 08:56:17Update: 2020-12-16 10:12:04

내년 G7 의장국 영국, 한국·호주·인도 게스트 국가로 초청

Photo : YONHAP News

내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이 게스트 국가로 초청됐습니다.

현지시간 15일 로이터 통신, 교도 통신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보리스 존슨 총리의 내년 1월 인도 방문 사실을 전하면서 이같은 계획을 내놨습니다.

존슨 총리는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리 총리를 만나 내년 G7 정상회의에 게스트 국가로 초대할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영국은 내년 G7 정상회의 의장국으로, 인도와 함께 한국과 호주에도 초대장을 보낼 것이라고 통신은 밝혔습니다.

교도 통신은 존슨 총리가 인도 방문에 앞서 모리 총리에 보낸 서한에서 이같은 초대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영국 총리실은 한국과 인도, 호주를 게스트 국가로 초청한 것은 공유된 이익을 증진하고 같은 도전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생각이 같은 민주주의 국가들과 협력하려는 총리의 야심을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올해 G7 정상회의에 회원국이 아닌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를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G7이 구식의 국가 그룹이라는 입장을 피력해 G7을 G11이나 G12로 확대하는 개편론에 불을 붙이기도 했습니다.

다만 G7 확대 개편 구상과 관련해 독일과 캐나다 등이 러시아의 참여에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결론은 나지 않았습니다.

러시아는 G8 회원국이었지만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병합 이후 다른 회원국의 반발로 G8에서 제외되고, 이후 G8은 G7으로 환원된 상태입니다.

일본의 경우 한국이 G7 확대 개편에 참여하는 것을 꺼리고 있습니다.

교도통신은 현재 G7에 일본이 아시아 국가로는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는 만큼 한국을 포함한 확대에 부정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