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의당 "윤석열 징계위 한계…국정 혼란 고려 대통령 결정 있어야"

Write: 2020-12-16 09:25:04Update: 2020-12-16 10:30:11

정의당 "윤석열 징계위 한계…국정 혼란 고려 대통령 결정 있어야"

Photo : YONHAP News

정의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에서 '정직 2개월' 처분을 받은 데 대해 "징계위원회 한계와 그동안 국정 혼란이 야기된 점을 고려한 대통령 결정이 있어야 한다"며 "논란이 마무리되어야 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총장 징계 과정에서 이정화 검사의 감찰 보고서 누락, 법무부 징계위원 구성에 대한 정당성 시비 등 한계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에 파견됐던 이정화 대전지검 검사는지난달 29일 이른바 '판사 사찰 문건'과 관련해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윤총장 혐의는 죄가 안 된다는 내용이 아무런 설명 없이 삭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정 수석대변인은 "현재에 이르기까지 총체적으로 짚어야 할 지점이 있다"며 "대통령이 임명한 공직자 간의 갈등과 대립이 개인감정 싸움을 비춰진 점 등은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련의 논란에 공수처 설치가 자리하고 있다"며 "중립성과 독립성이 담보되는 공수처 출범이 되도록 청와대 역할을 당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