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국 조선업의 뒷심…한국조선해양, 1조원 규모 선박 6척 수주

Write: 2020-12-16 10:05:52Update: 2020-12-16 11:06:18

한국 조선업의 뒷심…한국조선해양, 1조원 규모 선박 6척 수주

Photo : YONHAP News

한국조선해양이 총 1조원 규모의 선박 수주에 성공하는 등 한국 조선업체들이 연말 뒷심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유럽과 버뮤다, 아시아 소재 선사들과 17만4천 입방미터(㎥)급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과 31만8천t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총 계약금액은 1조원입니다.

이중 LNG선 2척과 VLCC 2척 수주는 전날 공시됐습니다.

이번에 수주한 LNG선 4척은 길이 299m·너비 46.4m·높이 26.5m 규모로,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각각 3척, 1척씩 건조돼 2024년 하반기까지 에너지 기업인 셸의 용선용으로 투입됩니다.

이 LNG선에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이중연료 추진엔진과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가 탑재됩니다.

또 공기 윤활시스템과 LNG 재액화 기술, 축 발전 설비 등도 적용됩니다.

함께 수주한 VLCC는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도록 황산화물 저감장치인 스크러버가 장착됩니다.

이 선박은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총 100척(78억5천만 달러)을 수주해 연간 목표액의 71%를 달성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