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서울 '아파트 불패' 심화…단독·연립주택과 가격차 역대 최대

Write: 2020-12-16 10:08:39Update: 2020-12-16 11:15:22

서울 '아파트 불패' 심화…단독·연립주택과 가격차 역대 최대

Photo : YONHAP News

서울에서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단독·연립주택과의 가격 차가 역대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6일 KB국민은행 월간 주택가격동향 시계열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10억2천767만원으로, 단독주택(8억9천413만원)·연립주택(3억1천343만원)과의 가격 차이가 각각 1억3천354만원, 7억1천423만원까지 벌어졌습니다.

아파트와 단독주택 가격 격차는 아파트가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를 앞서기 시작한 2008년 11월 이래 가장 크게 벌어진 것입니다.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격은 과거 아파트값을 웃돌았으나 문재인 정권 출범 이후 역전되기 시작했습니다.

2018년 11월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격은 8억999만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아파트 평균 매매가(8억1천343만원)보다 낮아졌습니다.

이후 지난해 6월 한 차례만 빼고 모두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이 단독주택보다 높았습니다.

아파트와 단독주택의 가격 차는 작년 11월(1천77만원) 처음으로 1천만원을 넘어선 뒤 같은 달 12월(2천36만원)에 2천만원을 돌파했습니다.

올해 들어서는 매달 격차가 더욱 큰 폭으로 벌어지며 지난달 1억3천354만원에 이르렀습니다.

서울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낮았던 시기인 2013∼2014년만 해도 단독주택의 평균 매매가는 아파트 평균 매매가보다 1억5천만원 이상 높았지만, 최근 아파트값이 큰 폭으로 뛰면서 역전 현상이 나타난 것입니다.

아울러 서울에서 아파트와 연립주택의 평균 매매가 차이는 2015년 1월(2억6천15만원)부터 지난달(7억1천423만원)까지 한 차례도 빠지지 않고 매달 그 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문재인 정권 출범 전후 3억원대였던 아파트와 연립주택의 가격 차는 2018년 1월(4억683만원) 4억원, 같은해 9월(5억175만원) 5억원, 올해 2월(6억377만원) 6억원, 지난 9월(7억12만원) 7억원을 잇달아 넘겼습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부동산 시장에서 30대가 주력으로 급부상하면서 부동자금이 아파트로만 쏠리는 '아파트 편식증'이 더욱 강해졌다"며 "도심 아파트 세대인 30대가 부동산을 아파트로 동일시하는 현상이 부동산 시장의 체질을 바꿨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박 수석전문위원은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주거에 대한 기대치가 많이 올라갔고, 보안·주차·커뮤니티 등의 기능을 충족할 수 있는 상품이 아파트인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