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기후위기는 삶 위협하는 인권침해"…시민들, 인권위 진정

Write: 2020-12-16 16:05:01Update: 2020-12-16 16:16:25

"기후위기는 삶 위협하는 인권침해"…시민들, 인권위 진정

Photo : YONHAP News

노동자, 농업인, 해수면 상승지역 거주민 등 시민 40여 명이 기후위기로 생명권과 건강권 등 인권을 침해당했다며 정부를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습니다.

녹색엽합, 다산인권센터, 사단법인 두루 등 기우·인권단체로 구성된 기후위기인권그룹은 16일 농축산 종사자 21명, 어업 종사자 2명, 노동자 5명, 해수면 상승지역 거주민·일반 소비자 2명, 기후 우울증 등 건강 관련 피해자 7명, 청소년 4명 등이 참여한 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피진정인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소극적으로 설정하고 이를 이행하는 일에 방만하게 대응했으며 진정인들에게 현실로 다가온 구체적인 피해를 대비하거나 완화하는 데 있어 미흡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은 "기후변화·위기는 더 이상 먼 미래가 아니라 이미 시민들의 삶에 구체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며 "옥외노동을 하는 건설·배달·방송 노동자와 농민들은 기후위기로 생명의 위협을 느끼며 하루하루 노동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