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종교 소모임서 급속 확산...'밀접·밀폐된 환경' 침방울 확산 쉬워!

Write: 2020-06-02 08:03:50Update: 2020-06-02 08:54:48

종교 소모임서 급속 확산...'밀접·밀폐된 환경' 침방울 확산 쉬워!

Photo : YONHAP News

종교행사와 소모임을 통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가운데, 종교 모임을 통해 확진된 70대 신도 한 명이 최근 사망하는 일도 발생했습니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종교 행사나 모임은 크게 6건, 확진자만 70명이 넘습니다.

사망자도 나왔습니다.

원어성경연구회 관련 확진자 70대 남성 1명이 숨지고 80대 여성 1명은 위중한 상태입니다.

종교 관련 소규모 모임의 특성상 감염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는 게 방역당국의 판단입니다.

밀폐된 공간에 밀접하게 모여 대화를 나누거나 식사를 하다 보면 침방울 확산이 쉽다는 겁니다.

성경공부나 찬송가 합창 등은 침방울이 많이 튈 수 있다는 점도 위험 요소로 꼽힙니다.

무엇보다 모임 규모가 작고, 친밀한 관계일수록 방심하기 쉬워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스무 명이 넘게 확진된 인천, 경기 개척교회 모임도 확진자들 상당수가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반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 확산을 막은 교회 사례는 주목할 만 합니다.

인천 온사랑교회는 지난달 9일과 10일 확진자 두 명이 예배에 참석했지만, 추가 확진자는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아 종교시설을 통한 확산이 지속되면 강제력을 동원한 행정조치도 필요해질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