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作家朱耀燮的小说《厢房客人和妈妈》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3-1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我是个小女孩,今年6岁。

我的名字叫朴玉姬,

我们家只有两口人,我和世界上最美丽的妈妈。


나는 금년 여섯 살 난 처녀애입니다.

내 이름은 박옥희이구요.

우리 집 식구라고는 세상에서 제일 이쁜 우리 어머니와 단 두 식구뿐이랍니다.



作家朱耀燮的《厢房客人和妈妈》以6岁玉姬的视角讲述她的故事。母亲婚后一年,父亲就去世了,母女二人相依为命。



#文学评论家全绍英

作家朱耀燮曾在日本、中国和美国深造,他学成回国后,经常在文章中表达年轻人需要接受新事物、改变旧思想的意见。当时,韩国遭受日本统治,他觉得年轻人必须摆脱旧思想,成为领导国家迈向未来的主人翁。玉姬的母亲和厢房客人的年龄属于当时的年轻一代,却仍被封建思想所困,作家是在指责当时社会剥夺了人们应有的权利和爱的权利。

 


有一天,我吃了午饭,悄悄地跑到厢房那边去,

叔叔刚要吃午饭。

“玉姬,你最喜欢吃什么?”

我说我喜欢吃煮的鸡蛋,

刚好饭桌上有一个煮鸡蛋,叔叔就拿给我叫我吃。

我剥了鸡蛋皮吃的时候问他,

“叔叔,你喜欢吃什么?”

他想了想,笑着说,

“我也喜欢吃煮鸡蛋。” 


“妈妈!妈妈!厢房叔叔也和我一样,他喜欢吃煮鸡蛋。”

“不要吵!”妈妈瞟了我一眼。

厢房叔叔喜欢鸡蛋,对我来说,

那真是太好了,

自此以后,妈妈就煮了很多鸡蛋。


어느 날은 점심을 먹고 이내 살그머니 사랑에 나가 보니까

아저씨는 그때에야 점심을 잡수셔요.

“옥희는 어떤 반찬을 제일 좋아하누?” 

그래 삶은 달걀을 좋아한다고 했더니

마침 상에 놓인 삶은 달걀을 한 알 집어 주면서 나더러 먹으라고 합니다.

나는 그 달걀을 벗겨 먹으면서,

“아저씨는 무슨 반찬이 제일 만나우?” 하고 물으니까

그는 한참이나 빙그레 웃고 있더니

“나도 삶은 달걀” 하겠지요.


“엄마, 엄마. 사랑 아저씨두 나처럼 삶은 달걀을 좋아한대” 

“떠들지 말어” 어머니는 눈을 흘기십니다.

그러나 사랑 아저씨가 달걀을 좋아하는 것이

내게는 퍽 좋게 되었지요.

그것은 그 다음부터는 어머니가 달걀을 많이씩 사게 되었으니까요.




作家朱耀燮 (1902.11.24.平壤~1972.11.14.)

1921年在《每日新报》发表《破碎的罐子》

2004年获得“建国勋章爱族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