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吴贞姬的小说《铜镜》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12-03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吴贞姬的《铜镜》是1982年发表的作品,曾荣获东仁文学奖。小说讲述失去了唯一的儿子的一对老夫妇在一个夏天面对他们即将走到人生尽头的故事。



“你走开!把那个拿掉!你这死丫头,我要告诉你妈。”

“告诉!告诉!快去告诉吧!”


女孩在院子里乱蹦乱跳,用镜子反射阳光。

妻子怕光,跑到地板上。

反射的阳光照在地板上,照在用面捏的那些又白又硬的小动物身上,

又很快照在妻子的脸上,

就像把折叠的银箔纸放平了一样,

妻子脸上的皱纹一览无遗。


妻子带着哭声哀求女孩。

妻子感到恐惧,女孩好像更兴奋了,像个小魔鬼似的咯咯地笑,

照得更起劲了。 


镜子照射的阳光,

从天花板很快地移向墙壁,

然后停留在玻璃杯上。

阳光照射,屋里暗淡而静寂,

泡在水中的假牙似乎想说什么,

清晰鲜明地闪闪发光。



“저리 비켜~ 저리 치우라니까. 이 망할 계집애야, 네 엄마한테 이를테다“ 

 “일러나, 찔러라, 콕콕 찔러라” 


아이는 마당에서 공처럼 뛰어다니며 거울을 비췄다.

아내는 겁에 질려 마루로 올라왔다.

거울 빛은 마루턱에 늘어서 하얗고 단단하게 말라가는 짐승들을 지나

재빠르게 아내의 얼굴에 달라붙었다.

구겼다 편 은박지처럼 

빈틈없이 주름살 진 얼굴이 환히 드러났다.


아내가 우는 소리를 내며 아이에게 애원했으나

아이는 아내의 돌연한 공포가 재미있는지 작은 악마처럼 깔깔거리며

거울을 거두지 않았다.


거울 빛의 반사가 잠시,

천장으로 벽으로 재빠르게 움직이다가 

마침내 유리컵에 머물고

밖의 빛으로 어둑신하게 가라않은 정적 속에서

물 속에 담긴 틀니만이 홀로 무언가 말하려는 듯

밝고 명석하게 반짝거렸다.



#采访:文学评论家全绍英

最后一个场面意义深长,耐人寻味。我们可以说,女孩是在‘阳光世界’的院子里,老奶奶则是在‘黑暗世界’的屋子里。女孩调皮地在那里玩镜子,老奶奶却因为怕光而感到恐惧。这是因为女孩用镜子反射阳光,镜子里射出的阳光强烈,表现出了女孩的生命力,她朝气蓬勃,活力充沛。老奶奶则是在黑暗的屋子里,屋子里黑漆漆的,就像失去阳光的冬天。老奶奶的记忆中全是死亡,她时时刻刻想到死亡,生命失去了活力。她对女孩的镜子和阳光感到恐惧,这是因为她认为她本人的情况和女孩的情况完全相反。作家通过镜子反射阳光这一不常见的题材,说出了老奶奶和小女孩两种不同的情况。




作家吴贞姬 (1947.11.9.首尔)

1968年在《中央日报》发表《玩具店的女人》

2003年获得第16届德国自由文学奖 

1979年在《文学与知性》杂志发表《中国人街》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