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金爱烂的《卢赞成和埃文》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07-21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赞成看到一只狗被栓在铁丝网旁边。那天晚上,赞成去服务区帮奶奶办事儿的时候,发现那只狗还被绑在那里。



赞成以前也目睹过这样的情景,被主人在深夜丢弃在路上的小狗拼了命地追着扬长而去的车辆。他知道被丢在服务区的狗最后会被送到哪里,下场会怎样。

赞成把杯子里剩下的可乐一口气喝光,然后把手伸进杯子里。白色的小狗在赞成周围转来转去,嗅着他的味道。之后好像下了决心,把鼻子凑在赞成的手掌上,伸出舌头来舔赞成手里的冰块。仿佛有什么冰凉的、暖暖的、痒痒的、柔软的东西从赞成身上瞬间拂过,这是他从来都没有过的感觉。赞成手掌里只剩下淡淡的一小片水痕。与此同时,在他的心里也出现了一丝奇妙的痕迹,但他并不知道那是什么。


전에도 찬성은 그런 개를 본 적 있었다.

한밤중 갓길에 버려진 뒤 앞차를 향해 죽어라 달려가던 개들이었다.

찬성은 휴게소에 남겨진 개들이 어디로 가는지 알고 있었다.


찬성이 컵에 남은 콜라를 끝까지 쪽 빨아먹고 손을 집어 넣었다.

흰 개가 찬성 주위를 빙그르르 돌며 찬성의 몸냄새를 맡았다.

그러곤 뭔가 결심한 듯 찬성의 손바닥에 코를 대고 킁킁대다 혀를 내밀어 얼음을 핥았다. 

그 순간 물컹하고, 차갑고, 뜨뜻미지근하고, 간지럽고, 부드러운 뭔가가 찬성을 훑고 지나갔다.

난생 처음 느껴보는 감각이었다.

찬성이 손바닥은 얼음은 사라지고 손에 엷은 물자국만 남아 있었다.

동시에 찬성의 내면에도 묘한 자국이 생겼는데 그게 뭔지 몰랐다.


    

就像如果看到很多星星就会知道夜已深一样,纯洁的光芒会反衬出世界的冷酷。小说并没有对造成赞成和埃文悲剧的经济不平等、冷酷、自私等进行任何直接的批判,只是忠实地描述了一个不谙世事的孩子面对的生命和死亡。故事之外的读者们开始思考,为什么这个善良的孩子要背负这艰难和孤独,为什么充满爱意的埃文会被抛弃、要主动选择死亡呢?对人性的困惑也在读者心里重重地荡开。



埃文湿漉漉的睫毛微微颤抖着。赞成的视线从它的嘴巴、胡子、鼻翼扫过。

“埃文,你知道吗?我总是很好奇,觉得不如去死的痛苦有多么痛……你很疼吗?我没有办法体会你的痛苦,对不起。如果以后你实在太疼、太辛苦的话,一定要告诉哥哥,知道了吗?”


에반의 젖은 속눈썹이 미세하게 파들거렸다.

찬성이 에반의 입매, 수염, 콧방울, 눈썹 하나하나를 공들여 바라봤다.


“있잖아, 에반. 나는 늘 궁금했어.

 죽는게 나을 정도로 아픈건 도대체 얼마나 아픈 걸까?....

 에반, 많이 아프니? 내가 잘 몰라서 미안해...

 있잖아, 에반. 만약에 못 참겠으면...

 나중에 너무 힘들면 형한테 꼭 말해. 알았지?” 




金爱烂的《卢赞成和埃文》

作家 金爱烂(김애란,1980,仁川广域市)

2002年凭借短篇小说《不上锁的家》(《 노크하지 않는 집 》)获得第一届大山大学文学奖(대산대학문학상)小说奖登上文坛。曾获第38届“韩国日报文化奖”(2005)等。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