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朴婉绪的小说《思念》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8-20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2001年,作家朴婉绪的《思念》曾荣获第一届黄顺元文学奖。小说讲述的是60多岁的主人公思念比她小8岁的堂妹。



南海小岛夏天凉爽,冬天也不冷,

黄色银杏叶落在绿色的草地上。


虽然70岁了,仍然是个性感的渔夫。

他手中拿着刚刚从清净海域里捕到的粉红色鲷鱼,

走回有手艺好又美丽的妻子等候的家。


每想到风景如画的岛屿,

我心中的思念就有如潮涌。


思念这种感受是一种祝福。

我从未思念过,

也没有思念的对象,

我也未感到我的感情有多么枯萎。

我的子女明年夏天要到姨妈出嫁的岛上去避暑,

现在就在那里做准备,

但是为了我的思念,

我不想去。


我会等候堂妹用快递把粉红色的鲷鱼寄来。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도 춥지 않은 남해의 섬.

노란 은행잎이 푸른 잔디 위로 지는 곳.


칠십에도 섹시한 어부가 

방금 청정해역에서 낚아올린 분홍빛 도미를 자랑스럽게 들고

요리 잘하는 어여쁜 아내가 기다리는 집으로 돌아오는 풍경이 있는 섬.


그런 섬을 생각할 때마다 

가슴에 그리움이 샘물처럼 고인다.


그립다는 느낌은 축복이다.

그동안 아무것도 그리워하지 않았다.

그릴 것 없이 살았음으로 

내 마음이 얼마나 메말랐는지도 느끼지 못했다.

우리 아이들은 내년 여름엔 

이모님이 시집간 섬으로 피서를 가지고

지금부터 벼르지만 난 안 가고 싶다.

나의 그리움을 위해.


그 대신 택배로 동생이 분홍빛 도미를 부쳐올 날을 기다리고 있다.



#采访:文学评论家全绍英

“主人公在冷酷的日常生活中从未思念过别人,心中的感情已经枯萎了。现在她恢复了与堂妹的姐妹情,才切实体会到这种思念的感情。她在最后说不想去小岛,并非是不想见她的堂妹,而是为了珍惜这份思念之情,在和对方有一段距离,在不能和对方见面的时候,才会加深对对方的思念。在小说的最后,是从主人公的立场再次想到了堂妹,说出了主人公的感情。”




作家朴婉绪 (1931.10.20.京畿道开丰~2011.1.22 ) 

1970年发表长篇小说《裸木》

代表作:《岁暮》(1970年),《小小的体验》(1975年)

2011年荣获金冠文化勋章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