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文化

河瑾灿 《白色的纸胡须》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20-09-22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河瑾灿的小说《白色的纸胡须》发表于1959年,它所描述的故事发生在6.25战争结束后的一个小山村里,主人公是一个名叫东吉的小学生。                 


“哦?” 

这是怎么回事?东吉瞪着双眼,张大了嘴巴。他用颤抖着的手拎起父亲上衣的一条袖子——袖管是空的,毫无疑问是空的!

“娘,爹有一条胳膊没了,一条胳膊,胳膊!”(동길이)

母亲叹着气拿着大木瓢走进厨房,看样子是要做面片汤。


“에?” 

이게 웬일일까?

동길이는 두 눈이 휘둥그레지고, 입이 딱 벌어졌다.

떨리는 손으로 한 쪽 소맷부리를 들추어 보았다.

없다. 분명히 없다.

“어무이, 아버지 팔 하나 없다. 팔 하나 없어, 팔!”

어머니는 한 숨을 쉬면서 함지박을 들고 부엌으로 들어갔다.

밀가루 수제비를 뜨는 것이었다.



这部作品虽然是在描写战争和战后人们经历的痛苦,但也并不是只有悲剧的成分,同时还描述了人们与残酷的现实做斗争,体现出顽强生命力的一面。父亲本来是个木工,但是少了一条胳膊,在战后的社会中可以做的事情应该并不多。虽然他在剧场找到了一份工作,但装扮成滑稽可笑的样子去为剧场招揽看客对于父亲来说也并不是一件容易的事情。这时父亲心中既有不得不勉为其难讨生活的悲伤,也有能赚钱照顾家人的喜悦,所以他又笑又哭,百感交集。



“啊啊,《双枪好汉》,啊啊,今晚活动照片是《双枪好汉》,欢迎前来观看,欢迎前来观看!” 

拿着喇叭的那个怪人的视线碰到了东吉的视线,东吉的心瞬间一沉,感觉仿佛被人狠狠地打了后脑勺一拳,眼泪开始在眼圈里打转——那个怪里怪气的人居然就是自己的父亲!

父亲看到东吉愣了一下,似乎有些不好意思,马上把视线转向了别处。东吉鼻子一酸,泪水模糊了双眼。


“아아 쌍권총을 든 사나이,

 아아, 오늘 밤의 활동사진은 쌍권총을 든 사나이, 

 많이 구경 오이소! 많이 많이 구경 오이소!”

메카폰을 든 그 희한한 사람의 시선이

동길이의 시선과 마주쳤다.

순간, 동길이의 가슴이 철렁 내려앉고 말았다.

뒤통수를 야물게 한 대 얻어맞은 것 같았다.

그리고 눈물이 핑 돌았다.

그 희한한 사람이 바로 아버지였던 것이다.

아버지는 동길이와 눈이 마주치자 약간 멋쩍은 듯했다.

그러고는 얼른 시선을 돌려 버리는 것이었다.

동길이는 코끝이 매워오며 뿌옇게 눈앞이 흐려져 갔다.




河瑾灿 《白色的纸胡须》

作者 河瑾灿(하근찬 1931庆尚北道永川~2007.11.25) ,1957年在《韩国日报》发表短篇小说《受难二代(수난이대)》登上文坛。1998年获宝冠文化勋章。

推荐内容

Close

为了向听友提供更好的服务,KBS WORLD Radio网页正在应用Cookie和其它相关技术。您持续浏览本台网页,将被视为您已同意利用上述技术和本台的《个人信息处理方针》政策。 详细内容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