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예가소식

박진영, ‘애제자’ 선미와 디스코를…12일 듀엣곡 ‘웬 위 디스코’

#연예뉴스 l 2020-08-03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가 옛 소속 가수인 선미와 함께 디스코곡을 선보인다.

JYP는 오는 12일 박진영이 선미와 함께 부른 '웬 위 디스코'(When We Disco)가 발매된다고 3일 밝혔다.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된 신곡 발매 예고 사진에는 보랏빛 조명 아래 춤을 추는 두 사람의 모습이 그려졌다.

'웬 위 디스코'는 복고를 재해석한 유로 디스코 풍 음악이다. 박진영이 곡을 완성했을 무렵 선미에게 듀엣을 제안했고 선미가 흔쾌히 수락하면서 협업이 성사됐다.

두 사람이 곡 중 '너무 그리워'라는 가사가 원더걸스 시절 미국에서 활동하던 때를 떠올리게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JYP는 전했다.

선미는 2007년 JYP 걸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해 '텔 미', '소 핫', '노바디' 등 히트곡을 잇달아 내면서 '국민 걸그룹' 멤버로 자리 잡았다.

미국에 진출해 활동한 후 팀을 떠나 솔로로 활동했지만, 2015년 복귀해 그룹 활동을 이어갔다. 2017년 팀 해체와 함께 JYP를 떠났다.

그러나 박진영은 옛 제자인 선미가 소속사를 옮긴 후에도 방송 프로그램 등에서 그에 대한 애정과 관심을 보여왔다.

히트곡 메이커이자 JYP 수장인 박진영과 정상급 여성 솔로 가수인 선미의 재결합에 관심이 쏠린다.

박진영은 다른 가수를 프로듀싱할 뿐만 아니라 자신이 만든 곡으로 직접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2015년 제시가 피처링한 '어머님이 누구니 (Feat. 제시)'로 음원 차트를 휩쓸었고 지난해에는 '피버'를 발표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