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포토 뉴스

빛나는 서핑
해바라기씨 먹는 방울새
녹조 급증한 대청호
생태의 보고 갯벌, 세계유산 등재
한산한 함평 돌머리해수욕장
나비와 코스모스
'해바라기도 뜨거운 태양이 싫어'
거리두기 표시하는 경기장 관계자
 푸바오 '워토우가 좋아요'
구름을 잡아 볼까?
폭염 날리는 시원한 폭포수
폭염에도 분주한 꿀벌
'분수가 반가운 계절'
먹이 먹는 새끼 파랑새
경포저류지에 활짝 핀 연꽃
Heading Home

빛나는 서핑

2021-07-30

빛나는 서핑


폭염이 이어진 30일 아침 강원 강릉시의 한 해변에서 피서객들이 서핑을 배우고 있다.

(연합뉴스)



해바라기씨 먹는 방울새

2021-07-29

해바라기씨 먹는 방울새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청 앞 해바라기밭에서 방울새가 해바라기씨를 먹고 있다.

(연합뉴스)



녹조 급증한 대청호

2021-07-28

녹조 급증한 대청호


장마가 끝나고 낮 기온이 35도를 넘나드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8일 충청북도 옥천군 군북면 추소리 일대 대청호 위를 녹조가 뒤덮고 있다.

(연합뉴스)



생태의 보고 갯벌, 세계유산 등재

2021-07-27

생태의 보고 갯벌, 세계유산 등재


한국의 갯벌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올랐다.

(연합뉴스)



한산한 함평 돌머리해수욕장

2021-07-26

한산한 함평 돌머리해수욕장


전남 함평 돌머리해수욕장이 코로나19 비수도권 확산세에 역대급 불볕더위가 더해지며 본격적인 휴가철임에도 불구하고 이용객이 적어 한적하다.

(연합뉴스)



나비와 코스모스

2021-07-23

나비와 코스모스


한여름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는 23일 광주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금남로에 때 이른 코스모스가 피어있다.

(연합뉴스)



'해바라기도 뜨거운 태양이 싫어'

2021-07-22

'해바라기도 뜨거운 태양이 싫어'


절기상 대서인 22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청 앞 해바라기밭에 핀 해바라기가 태양을 등지고 있다.

(연합뉴스)



거리두기 표시하는 경기장 관계자

2021-07-21

[올림픽] 거리두기 표시하는 경기장 관계자


도쿄올림픽 축구 한국과 뉴질랜드의 첫 경기가 열리는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관계자가 관중석 거리두기 표시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푸바오 '워토우가 좋아요'

2021-07-20

푸바오 '워토우가 좋아요'


첫 생일을 맞은 아기 판다 푸바오가 20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열린 랜선 돌잔치에서 돌잡이로 선택한 워토우를 안고 있다.

(연합뉴스)



구름을 잡아 볼까?

2021-07-19

구름을 잡아 볼까?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곳곳에 폭염 경보가 내려진 19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하늘공원을 찾은 가족이 잠자리채를 들고 산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 날리는 시원한 폭포수

2021-07-16

폭염 날리는 시원한 폭포수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노적봉인공폭포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시원하게 쏟아지는 폭포수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폭염에도 분주한 꿀벌

2021-07-15

폭염에도 분주한 꿀벌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수원무궁화원에서 꿀벌이 활짝 핀 무궁화 사이를 분주하게 날아다니고 있다. 

(연합뉴스)



'분수가 반가운 계절'

2021-07-14

'분수가 반가운 계절'


대구·경북의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웃돈 경북 칠곡군 칠곡보 생태공원 바닥분수에서 시민들이 시원한 물줄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먹이 먹는 새끼 파랑새

2021-07-13

먹이 먹는 새끼 파랑새


경북 포항 한 고목에 둥지를 튼 파랑새가 먹이를 물고 오자 새끼 파랑새가 목을 내밀고 받아먹고 있다.

(연합뉴스)




경포저류지에 활짝 핀 연꽃

2021-07-12

경포저류지에 활짝 핀 연꽃


강원 강릉시 경포저류지에 연꽃이 만개해 있다.

(연합뉴스)



Heading Home

2021-07-09

Heading Home

People line up for the subway at Sindorim Station in Seoul Thursday amid a resurgence of COVID-19. 
(Yonhap News)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