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Go Top

이슈

한국판 수소위원회

#주간핫이슈 l 2021-09-08

뉴스

ⓒYONHAP News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Korea H2 Business Summit)’이 8일 국내 주요 기업 총수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서밋’은 기업 간 수소 분야 협력을 추진하고 수소 관련 정책을 제안하는 등 수소 경제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취지로 멤버들은 수소 사회 구현과 탄소 중립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에는 현대차, SK, 롯데, 포스코, 효성 등 5대 그룹을 포함, 총 15개 회원사가 참여했다. 

초기 멤버인 현대차·SK·포스코 3개 그룹이 공동의장사를 맡고, 현대차그룹이 순번에 따라 회의체를 대표하는 첫 간사를 맡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선진국에 비해 수소산업 생태계 발전이 늦었으나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만큼 “못할 것도 없겠다는 자신감도 든다”며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서밋이 “수소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리딩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즉 개별 기업 경쟁력은 물론 기업, 정책, 금융 부문을 하나로 움직이는 역할을 해 수소산업 생태계의 완결성과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앞서 현대차 SK 포스코 한화 효성 등의 주도로 2030년까지 수소 생산 유통·저장 활용 등 수소경제 분야에 43조4천억 원 규모의 투자를 결정하는 등 활동은 이미 본격화되고 있다.


경과와 활동 계획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지난 3월 현대차 회장과 최태원 SK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등이 지난 3월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이 힘을 모아야 한다는 데 뜻을 함께 한데서 출발했다. 이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이 참여 의사를 밝힘에 따라 6월 4개 그룹 회장이 만나 수소기업협의체 출범을 공식화했고, 여기에 롯데 한화 두산  등이 잇따라 동참하며 규모가 커졌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정기모임을 통해 기술, 정책, 글로벌 협력 등 분과별 중점 협력과제를 선정, 세부 추진방안을 도출한다는 게획이다. 또 매년 9월 전 회원사가 참여하는 총회를 열어 주요 이슈와 현황을 공유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매년 상반기 정기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해 국내외 투자자들을 초청, 수소 관련 투자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탄소중립과 수소경제

오늘날 세계는 탄소중립이 화두이며 여기에서 단연 앞서가는 이슈는 수소졍제다. 수소는 지구상에서 가장 구하기 쉬우며, 고갈되지 않고 공해도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원이다.

수소경제란 화석연료인 석유가 고갈됨에 따른 대안 에너지로서 수소가 주요 연료가 되는 미래의 경제를 말한다. 수소연료 자동차로 대표되는 모빌리티 분야가 대표적으로 떠오르고 있으나, 수소경제는 전산업분야에서 피할 수 없는 대세다. 이에 따라 글로벌 수소경제 주도권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한국은 2019년 초, 2040년까지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겠다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내놨으나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지리적 여건이 불리하고 수소 산업 대부분이 활용 분야에 집중돼 균형 있는 발전이 필요한 상황이다.

코리아 H2 비즈니스 서밋은 해외수소 생산·운송 영역으로 진입해 주도적이고 안정적인 수소 공급망 확보에 주력하고, 차세대 수소 핵심기술 조기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