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쿠팡물류센터 소독조치후에도 공용안전모·PC서 바이러스 검출"

Write: 2020-05-29 15:45:37Update: 2020-05-29 16:17:31

"쿠팡물류센터 소독조치후에도 공용안전모·PC서 바이러스 검출"

Photo : YONHAP News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회사가 소독 조치한 이후에도 공용 안전모와 작업장 PC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29일 오후 경기도 내 코로나19 발생 상황과 관련한 브리핑에서 이같이 설명했습니다.

이 단장은 "27일 오후 3시부터 실시한 작업장, 휴게실, 남녀락커룸 등 전 구역에 대한 환경조사에서 총 67건의 환경검체를 채취해 검사한 결과, 공용 안전모와 2층 포장 작업장 내 작업용 PC에서 바이러스 양성 결과가 나왔다"며 "확진자 발생 이후 시행한 회사의 소독 조치 이후에도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단장은 "대규모 사업장의 경우 공간이 넓고 물건이 많아 소독이 어렵기 때문에 하나하나 찌꺼기까지 닦지 않으면 바이러스가 남아 있을 수 있다"며 "죽은 바이러스일 가능성도 있어 바이러스가 남아 있다고 해서 전파 위험성이 높다고 명확히 말할 수는 없지만, 소독이 부족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물류센터와 같은 시설에서는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더 많은 시간과 인력을 투입해 소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경기도는 감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28일부터 6월 10일까지 2주간 해당 시설 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데 이어 즉각대응팀을 파견해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부천 쿠팡 물류센터 관련 확진자는 이날 정오 기준 102명(종사자 72명, 접촉자 30명)이며 시도별로는 경기 42명, 인천 41명, 서울 19명입니다.

방역당국은 해당 물류센터에서 지난 12일부터 근무한 종사자와 방문객 등 4천351명을 자가격리 조치하고 전수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는 지금까지 3천836명(88.2%)에 대해 검사를 완료했으며 이 중 3천285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아울러 27일 확진자가 발생한 고양 쿠팡 물류센터에도 드라이브스루·워킹스루 선별진료소 3곳을 설치해 근무자 706명 중 699명을 검사했으며 상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습니다.

식자재를 유통하는 광주 현대그린푸드 경인센터에서도 27일 확진자가 발생해 근무자 598명 중 277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같은 날 확진자가 나온 부천 중동 유베이스 콜센터에서도 상주 직원 1천860명에 대해 전수조사 검사를 진행해 지금까지 1천209명이 음성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단장은 "이달 초 이태원 클럽을 통해 대규모 감염원 노출 이후 노래방, 주점, 교회모임, 물류센터 등 다중이용시설을 통해 산발적 집단감염이 전파되면서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다시 대형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 또다시 이런 상황이 발생할지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면 다시금 우리 모두의 경각심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외출 시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직장에서나 가정에서나 언제 어디서든 개인방역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사업장에서는 실내 휴게실, 탈의실 등 공동 공간 이용 때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여러 명이 함께 이용하지 않도록 하는 한편, 가족이나 함께 모임을 가진 사람 중 유증상자가 2명 이상 발생하면 집단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신속히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을 것도 주문했습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경기도 전체 누적 확진자 수는 815명으로 전날보다 20명이 증가했습니다.

확진자 중 649명은 퇴원했고, 147명이 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 치료 중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