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신규확진 62명 닷새만에 60명대…해외유입 43명 110일만에 최다

Write: 2020-07-13 10:26:25Update: 2020-07-13 10:31:19

신규확진 62명 닷새만에 60명대…해외유입 43명 110일만에 최다

Photo : YONHAP News

해외유입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는 수는 13일 닷새만에 다시 6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3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2명 늘어 누적 1만3천479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달 들어 40∼60명대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지난 11일 35명까지 떨어지기도 했지만 13일 다시 60명대로 늘어났습니다.

지난 8일(63명) 이후 불과 닷새 만입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43명으로, 지역발생(19명)의 배를 넘었습니다.

해외유입 신규 확진자 43명은 지난 3월 25일(51명) 이후 110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입니다.

해외유입 사례의 경우 18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습니다.

나머지 25명은 입국 후 경기(8명), 충남(4명), 서울·인천(각 3명), 강원·경남(각 2명), 대구·광주·충북(각 1명) 등의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4월 중순 이후 해외유입 확진자는 10명 미만에 그치며 안정적인 추세를 보였지만, 최근 세계 곳곳의 코로나19 재유행 상황과 맞물려 지난달 26일 이후 13일까지 18일째 두 자릿수 증가를 이어갔습니다.

국내 지역발생 19명을 시도별로 나눠보면 서울 10명, 경기 3명 등 수도권이 13명입니다.

또 광주에서가 6명이 확진됐습니다.

지역감염과 해외유입을 합치면 수도권이 27명, 광주가 7명입니다.

전국적으로는 수도권을 포함해 총 9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새로 나왔습니다.

지역감염 상황을 보면 수도권과 광주를 중심으로 앞서 발생한 집단감염의 여파가 좀처럼 끊이지 않은 채 계속되고 있습니다.

광주 방문판매 모임의 경우 확진자가 나온 시설·모임이 12곳으로 늘어나면서 누적 확진자는 135명이 됐습니다.

경기 의정부 집단발병 사례와 관련해선 기존 확진자 지인의 가족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31명이 됐습니다.

한편, 코로나19 사망자는 늘지 않아 누적 289명을 유지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