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일본, 한국 등 12개국과 '입국 완화' 협의…"한국보다 타이완 먼저"

Write: 2020-07-23 08:51:59Update: 2020-07-23 09:06:56

일본, 한국 등 12개국과 '입국 완화' 협의…"한국보다 타이완 먼저"

Photo : YONHAP News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유입을 막는다는 이유로 입국 금지 대상국으로 지정한 한국 등에 대해 비즈니스 목적의 왕래를 재개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22일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한국 등 12개 국가·지역과 입국제한 완화를 위한 교섭에 들어간다는 방침을 정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9일부터 한국과 중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단행했고, 현재는 129개 국가·지역에 대해 외국인의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번 입국제한 완화 교섭 대상은 한국, 중국, 타이완, 브루나이, 미얀마 등 12개 나라로, 지난 6월 교섭 방침을 밝힌 베트남, 태국, 호주, 뉴질랜드 등 4개국에 이어 2번째입니다.

일본 정부는 이들 국가에 대해 신규 감염자가 적고, 왕래를 재개해도 일본 국내의 감염 확산으로 이어지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또 23일로 1년 앞으로 다가오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준비를 위해 이들 국가에 대한 입국 제한 완화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향후 교섭은 경제인 등의 입국을 우선 허용하고, 관광 목적의 왕래는 뒤로 미루는 방식으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또 일본 체류 자격이 있는 주재원과 유학생 등 일본 내 거주하는 외국인의 재입국도 단계적으로 허용될 방침입니다.

외국 정부의 요인과 미국과 유럽의 기업 경영자 등에 대해서도 전세기 이용 등 외부 접촉이 제한되는 방식의 입국은 허용하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어떤 경우든 일본 입국 때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증명하는 유전자 검사(PCR) 결과와 체류 중 활동 계획을 제출하라는 조건이 붙을 전망입니다.

일본 언론들은 또 한국, 중국, 타이완 등과 함께 협의가 시작될 예정이지만, 합의는 타이완과 먼저 이룰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한국과 중국의 경우 일본 입국 수요가 많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현재의 PCR 검사 능력으로는 제대로 대응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일본 아사히신문도 지난 12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입국 제한의 완화는 한국과 중국보다 타이완에 대해 먼저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하기도 했습니다.

반면에 최근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점이 향후 교섭의 변수가 될 거란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의 수도, 도쿄도에선 22일 238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확인돼 누적 확진자는 1만 명(1만54명)을 넘어섰습니다.

또 월간 기준으로도 7월 들어 22일까지 누적 확진자 수가 3천779명으로 집계돼, 기존 최다 치였던 지난 4월의 3천748명을 이미 넘어섰습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분석, 평가하는 '모니터링 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회견을 열어 "23일부터 시작되는 나흘 연휴 기간 중 중증화 위험이 큰 고령자 등을 중심으로 불요불급한 외출은 자제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국내 여행을 하면 비용 일부를 정부가 보조해 주는 관광 활성화 사업, '고투 트레블'(Go To Travel) 캠페인을 도쿄를 제외한 일본 전역에서 22일부터 강행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