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金利雪的小说《讣告》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8-06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闻到令人作呕的腥味,

以为是精液的气味,原来是下雨,

窗沿上尽是雨水。

电话铃响了。

看了眼手表,凌晨3点。


“你母亲去世了。”


最近两年,母亲成了我们家的累赘,

因糖尿病并发症导致全身腐烂,

她失去了视力,小腿被截掉,但仍然活了下来。

我并没有感到悲伤。


역한 비린내가 났다.

정액 냄새라고 생각했는데, 비 때문이었다.

창턱이 빗물로 흥건했다.

전화벨이 울렸다.

시계를 보니 새벽 세시였다.


“네 엄마가 죽었다.” 


엄마는 지난 이태 동안 식구들의 짐이었다.

당뇨 후유증으로 온 몸이 썩어 들어갔다.

시력을 잃고 다리를 절단하고도 생을 연명했다.

나는 슬프지 않았다.



2011年,在《创作与批评》杂志发表的金利雪的小说《讣告》讲述了主人公银姬在一个下雨天的早晨接到一通电话,说她的母亲去世了,小说就这样开始了。



我看着电脑视频,喝了热咖啡,

每天喝的咖啡,味道都不同。

母亲死了,

任何人都会死,

没有理由感到伤心。


不管怎么样,她离开了丈夫,

丢下了年幼的我和哥哥。

我想吐,老是往上冒酸水,

真难受。


나는 모니터를 응시하며 뜨거운 커피를 마셨다.

매일 마시던 커피맛이 달랐다.

엄마가 죽었다.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슬플 이유가 없었다.


여하튼 남편을 떠나고

어린 나와 오빠를 버린 사람이었다.

속이 메스껍고 자꾸 생목이 올라왔다.

기분이 나빴다. 



#采访:文学评论家全绍英

银姬的现在和过去有密切的关系,母亲离开了以后,父亲要求银姬保持沉默,银姬的个性于是逐渐地改变了,她忘了如何表达自己,成了把想法一直藏在心里的一个人。在小说中,有很多情况显示出银姬这种心态和她心中的矛盾,比如说,当她知道亲生母亲去世以后,她还坐在电脑前工作。她说,人都会死,没有必要感到悲伤,虽然她这样说,可是她的感情和心里所想并非如此。她还说,每天喝的咖啡味道都不一样,这是说,她所说的和心里想的不完全相同。




作家金利雪 (1975.忠清南道礼山)

2006年在《首尔新闻》发表短篇小说《13岁》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