进入菜单 进入原文

郑韩娥的小说《万圣节》

#韩广书斋 邀你一读 l 2019-09-03

韩广书斋 邀你一读

ⓒ Getty Images Bank

临死前拜托你们... 

奶奶在遗嘱的头一句这样写道。


葬礼在10月第4周的周五在家中举行,

房子和土地分给4个子女,

店铺整理后过户给世姬。


在最后一刻,奶奶似乎还有什么话要说,

嘴唇动了一下,呼出一口气以后就去世了。


죽음에 이르러 부탁하여-

할머니는 유서의 첫머리를 이렇게 썼다.


장례식을 10월 넷째 주 금요일에 집에서 치를 것.

집과 토지를 네 명의 자녀들에게 나눠줄 것.

가게를 정리하여 세희에게 넘길 것.


마지막 순간, 할머니는 뭔가 더 할 말이 있는 것처럼

입술을 들썩였지만 이내 긴 숨을 내쉬고 세상을 떠났다.



2016年在《韩国文学》杂志发表的郑韩娥的小说《万圣节》就这样从奶奶去世时开始了。奶奶在遗嘱中说要把店铺送给世姬,世姬是奶奶的孙女,世姬的父母离婚以后,她就和奶奶住在一起。



你现在站在悬崖上,你的判断错误,

钱财挥霍一空,精神也变得敏锐。

你要抛弃你自己。

八个杯里充满了你的至爱和希望,

你要把这些全洒在地上。

在这之前,是不会有变化的。


丹尼尔做了个倒拿着杯的动作。

我看到她在空中紧握着的手,干瘦和强韧的手。

就像奶奶的手,也是我一直想拥有的手。


“당신은 지금 벼랑 끝에 서 있어요. 어리석은 판단을 했군요.

 돈을 탕진했고, 신경이 날카로워져 있어요.

 자기 자신을 버려야 해요.

 여덟 개의 컵은 당신이 애착과 희망을 가지고 채운 것들이죠.

 그것들은 땅에 쏟아버려야 해요.

 그 전엔 아무 변화가 일어나지 않을 거예요“ 


다니엘은 컵을 거꾸로 드는 흉내를 냈다.

나는 허공을 움켜 쥔 그녀의 손을 보았다. 마르고, 강인한 손이었다.

할머니와 닮은, 언제나 내가 갖고 싶었던 손.

입술을 들썩였지만 이내 긴 숨을 내쉬고 세상을 떠났다.



#采访:文学评论家全绍英

丹尼尔在离开之前发挥她的专长给世姬算卦,这也是她对世姬的报答。算了卦以后,丹尼尔想告诉世姬,如果过去的创伤把你变成了这样,那么你就要抛弃过去的一切,成为一个新的你。丹尼尔是说,世姬为了弥补她的孤独和失去的一切,总是勉强制造一些假的至爱、假的希望。丹尼尔想告诉她,就像把杯里的水洒在地上,把杯子空出来,抛弃这一切,才能拥有真的东西,才能拥有真实的人生。




作家郑韩娥 (1982.首尔出生)

2007年 长篇小说《月亮的海洋》入选第12届“文学村”

2019年 获得第24届韩戊淑文学奖

推荐内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