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특집 프로그램

9. 잇단 약탈 해외 문화재 국내 반환 결정

2010-12-17

9. 잇단 약탈 해외 문화재 국내 반환 결정
2010년에는 약탈 문화재 반환에 역사적인 진전이 이뤄진 해로 기록될 전망이다.

먼저 일본에 있는 약탈 한국 문화재가 돌아오게 됐다.

한국과 일본 외교장관은 11월8일 전화회담을 통해 조선왕실의궤 등 일본이 반출한 한국 문화재인 도서 1천205책을 ‘인도’ 형식으로 돌려준다는 데 합의했다.

프랑스가 1866년 병인양요 때 강화도에 있던 왕실도서관 부속시설인 외규장각에서 약탈해 간 외규장각 고문서인 의궤류 191종 297권도 돌아온다.

이명박 대통령과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은 11월12일 정상회담을 갖고 프랑스 파리 국립도서관(BNF)에 소장돼 있는 외규장각 왕실 의궤 전체를 한국에 대여해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한다는 데 합의했다.

비록 임대형식이지만, 갱신을 통해 영구임대되며, 따라서 사실상 완전 반환인 셈이다.

그러나 일본, 프랑스 양국의 국내 반대가 만만치 않아 실제 반환까지는 진통이 예상된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