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금

> 북한은 지금 > 뉴스

북한, 평창올림픽 전날 열병식 개최 준비동향…정규군 창설 70주년

뉴스2018-01-18
북한, 평창올림픽 전날 열병식 개최 준비동향…정규군 창설 70주년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전날인 2월 8일 정규군 창설 70주년을 기념한 군 열병식 개최를 준비하는 동향이 포착됐습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8일 "북한이 평양 미림비행장에 병력 1만2천여명과 포병장비 등 차량 50여대를 동원해 군 열병식을 준비하는 동향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북한이 정규군을 창설한 내달 8일 열병식을 개최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1948년 2월 8일 인민군을 창설했으며 1977년까지 주요 국가 명절 중 하나인 '건군절'로 기념해왔습니다.

그러나 1978년부터 김일성이 항일유격대를 조직했다는 1932년 4월 25일을 인민군 창건 기념일로 기념하고 있습니다.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에는 정규군 창설일(2월 8일)에 의미를 부여하고 있으며 2015년에는 공개적으로 군 열병식을 개최한 바 있습니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올해 인민군 창설 70주년의 의미를 부각하기 위해 정규군 창설일에 열병식을 개최하려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위대한 수령님께서 조선인민혁명군을 정규적 혁명무력으로 강화발전시키신 일흔돌이 되는 올해"라고 밝혀 2월 8일을 성대히 기념할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북한은 김일성 105번째 생일인 작년 4월 15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대규모 열병식을 열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급 미사일과 북극성 계열 미사일 등 신형 전략자산을 대거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캐나다의 대북교류단체 '백두문화교류사'는 최근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인민군 창설 70주년 및 밀리터리 투어'라는 이름으로 2월 5일부터 9일까지 4박5일의 관광상품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2월 8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군사 퍼레이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면서 관광객이 희망하면 북한 관광을 마치고 평창을 방문해 올림픽 응원을 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