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지금

> 북한은 지금 > 뉴스

트뤼도 캐나다 총리·틸러슨 미 국무장관 19일 북한핵 논의

뉴스2017-12-07
트뤼도 캐나다 총리·틸러슨 미 국무장관 19일 북한핵 논의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조만간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을 만나 북한 핵 위기 해결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글로브앤드메일지가 현지시간 6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트뤼도 총리와 틸러슨 장관이 내년 1월 캐나다에서 열리는 유엔 참전국 외교장관 회담을 앞두고 북한 핵위기의 외교적 해결 방안을 논의, 조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담은 캐나다와 미국의 공동 주최로 유엔참전국 외교장관을 초청해 북한 핵 문제 해결을 논의하는 다자 회의로, 한국전에 유엔 회원국으로 전투병을 파병한 20여 개 국가가 초청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관련, 테리 브랜스테드 주중 미국대사는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2017 포춘 글로벌 포럼'에 참석 중 트뤼도 총리와 틸러슨 장관이 오는 19일 만날 예정이라고 공개했다고 신문이 전했습니다.

브랜스테드 대사는 이날 중국을 공식 방문 중 이 행사에 참석한 트뤼도 총리를 만나 이 일정을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핵 대책으로 캐나다는 외교적 해결 방안에 중점을 두고 나름대로 역할을 모색하고 있으며 내년 열릴 유엔참전국 외교장관 회담에서도 이 같은 기조를 강조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캐나다는 북한 미사일 사정거리가 미국과 함께 캐나다의 주요 도시에 이르는 것으로 판단하고 미국과의 협력 방안 등 안보 대책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정가, 특히 야당에서는 자국 방어를 위해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제에 참여하는 방안을 거론·촉구하고 있으나 트뤼도 정부는 MD 체제 참여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는 상태입니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은 최근 북한 화성-15형 미사일의 핵탄두 장착 및 대기권 재진입 기술 등에 대한 명확한 판단을 유보하면서도 "북한 미사일과 핵실험을 중대하게 우려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