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 주요뉴스 > 뉴스

[국제] 文 대통령 “남북 합의 긍정적”…특사단 이번 주 방미

뉴스플러스2018-03-07
[국제] 文 대통령 “남북 합의 긍정적”…특사단 이번 주 방미

문재인 대통령은 특사 방북 성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합의의 차질없는 이행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6일 특사단장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방북 성과를 보고받았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합의 내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향후 남북간 합의 내용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사단은 5, 6일 이틀동안 북한을 방문,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장시간 면담했다.
남북은 4월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또 정상간 핫라인을 설치해 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하기로 했다.
북측은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정상화를 주제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 남측을 향해 무력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 외에도 북측은 조만간 재개될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양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같은 결과에 만족감을 표했다.
김정은의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확인했고, 북미간 대화를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는 것이다.
정 실장은 지난 두 달 동안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 대해 상당한 신뢰를 갖게됐다고 전했다.
정 실장은 또 북미 간에는 대화를 시작할 충분한 여건이 조성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 측에 전달할 북한의 별도 입장을 추가적으로 갖고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정 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은 곧 미국을 방문, 북미간 대화 개시 가능성을 타진한다.
이어 정 실장은 중국과 러시아를, 서 원장은 일본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이로써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낸다는 것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7일 여야 5당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특사단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최신뉴스